소식

언론보도 > 소식 > 홈

언론보도
조합관련 언론 보도내용입니다.

언론보도

정부, 인문사회 학술생태계 키운다 - 한겨레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04-08 11:35 조회54회 댓글0건

본문

정부, 인문사회 학술생태계 키운다

 2019-04-04                                        최원형 기자               

 

한국연구재단 비전임 지원 통합
최장 5년 ‘학술연구교수’ 도입
논문 중심에서 외부 활동도 평가

정부가 내년부터 대학에 속하지 않은 인문사회 분야 비전임 연구자들을 지원하는 등 인문사회 분야의 학술생태계 활성화에 나선다. 대학 밖 연구자들이 만든 사회적기업이나 협동조합을 지원해 지역사회에서 인문학을 확산하는 길도 열린다. 대학의 기업화와 학령 절벽으로 위기에 내몰린 인문사회 및 기초학문 분야를 되살릴 수 있는 중장기적인 ‘학술정책’(한겨레 2018년 6월8일치 ‘학술정책 백년대계가 없다’ 참조)으로까지 이어질지 주목된다.

 

4일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화체육관광부 등 3개 부처는 “인문사회과학의 가치에 대한 인정과 지원은 부족하고 학문후속세대의 위기는 심화되고 있어 정부 차원의 대책이 시급하다”며 ‘인문사회 학술생태계 활성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대학 ‘안’ 연구자 중심으로 연구비를 지원하던 과거 관행에서 벗어나 대학 ‘안팎’의 인문사회과학 분야를 활성화한다는 방향을 내걸었다.

 

한국연구재단에 있던 기존 비전임 연구자 대상 지원사업(박사후 국내연수·학술연구교수·시간강사 연구지원)을 통합해 최대 5년(장기 유형은 5년, 단기 유형은 1년) 동안 지원하는 ‘인문사회학술연구교수’ 제도가 가장 눈에 띈다. 관리주체를 기존 ‘대학(산단)’에서 ‘한국연구재단 또는 대학(산단)’으로 바꾸고, 기존 논문 중심으로 이뤄지던 평가를 대학 안팎의 교육 활동이나 저서·역서 실적(장기 유형의 경우)까지 평가하는 등 내용도 가다듬었다. 학계에서 요구해오던 ‘국가교수’ 개념을 일부 반영한 것이다. 정부는 “지원대상과 예산 규모는 협의 중”이라고 밝혔지만, 2020년부터 3000명에게 연간 800억원씩 지원을 시작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아래 줄임...........................................................

 

전체기사는 이곳에서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바로가기